?>
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지자체
(사)전통문화연구회 얼쑤 2019 광주예술난장 열한번째 굿판, 굿도 보고, 떡도 먹고 놀자!!8월 31일(토) ~ 9월 1일(일) 이틀간 대촌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에서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08.16 19:39
  • 댓글 0
올해로 열한번째를 맞이하는 ‘광주예술난장 굿판’이 8월 31일(토) ~ 9월 1일(일) 이틀간 대촌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에서 펼쳐진다.(사진_(사)전통문화연구회)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올해로 열한번째를 맞이하는 ‘광주예술난장 굿판’이 8월 31일(토) ~ 9월 1일(일) 이틀간 대촌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에서 펼쳐진다. 

‘광주예술난장 굿판’은 민간주도로 이루어지는 공연예술축제로 공연, 전시, 놀이, 참여 등 총체화된 민간주도 전통공연예술축제로 축제공간을 무대 중심에서 마당 중심으로 옮겨, 마당에서 관객이 공연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난장문화 활성화하고 있습니다. 또한, 대한민국공연예술제에서 우수등급을 받는 등 전국적으로 인정받은 공연예술축제이다.

올해의 굿물은 ‘배’입니다. 배는 문화를 싣고 들어오고, 문화를 싣고 나아갔으며, 배가 들어오는 포구에서는 다양한 문화들이 만나고, 서로 섞이고, 새로운 문화를 창조해갑니다. 2019 광주예술난장 굿판이 그 포구가 되어 다양한 배의 의미를 되새기고, 만들고, 놀고, 즐기는 문화의 장을 만들고자 한다.

광주예술난장 굿판은 마당판에서 벌어지는 신명나는 공연예술축제로 신진마당, 굿마당, 판마당, 항꾸네마당 등 4개의 마당으로 이루어져 있다.

신진마당은 전통의 다양한 매력을 살린 창작 작품들을 선보이는 젊은 예술가들의 마당으로 지역문화공동체반반협동조합, 라온, 동양고주파, 태무용단의 공연을 소극장에서 감상하실 수 있다.

굿마당은 도심에서 보기 힘든 굿을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입니다. 8월31일에는 오후 10시부터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독립운동가 김철 씻김굿’이 오춘자 지무와 함께 진행되며, 9월 1일에는 과거 조도어민들이 만선을 기원하는 고사와 어로과정, 만선으로 돌아오는 과정을 재현하는 전라남도무형문화재 제40호 조도닻배노래가 진행된다.

판마당은 마당형태의 무대에서 공연자와 관객들의 소통이 가능했던 옛 전통 판의 특징을 살려 각 지역의 다양한 예술가와 공연예술을 즐길 수 있습니다. 판마당은 우리 굿의 형태인 ‘영신-오신-송신’으로 구성되어 8월31일에 영신에서 광주연합풍물패의 배맞이굿을 시작으로 하여 송신에 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연희집단 The 광대, 댄스프로젝트 에게로, 타악그룹 얼쑤의 공연을, 9월 1일에는 서커스창작집단 봉앤줄, 타고, 타악그룹 얼쑤, 나인티나인아트컴퍼니의 공연을 선보이며 폐막식인 송신으로 마무리 된다.

항꾸네마당은 굿에 쓰이는 굿물을 함께(항꾸네) 만드는 것으로 배를 만들고, 배를 타고 세계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광주예술난장 굿판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되어있으며, 지역 내의 주민단체들이 직접 운영하는 먹거리 등을 즐길 수 있다.

광주예술난장 굿판은 1일 1만원의 입장료가 있으며, 입장권으로 다양한 체험과 전시,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세계민속놀이, 신진/판마당에서 펼쳐지는 10여개 팀의 공연, 도심에서 보기 힘든 씻김굿과 배맞이굿 등을 모두 누리실 수 있습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상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