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념 댓글 달기 캠페인
상태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추념 댓글 달기 캠페인
  • 조 윤 기자
  • 승인 2019.08.16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4 기림의 날, 기억하기’ 캠페인
(사진_문화관광체육부)

[시사매거진/광주전남=조윤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국민소통실은 국민들과 더욱 소통하고 공감대를 확대하기 위해 ‘대한민국 정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gov_korea)을 개설하고 ‘8.14 기림의 날, 기억하기’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국가기념일로 지정(’17년 12월)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14)’과 연계해 ‘피해자 추념 댓글 달기’로 진행했다.

그 결과, 총 1,651개 추념 댓글이 달렸으며, 이 중 국민들의 호응을 많이 받은 추념 댓글 4건을 선정해 국민의 목소리와 위안부 할머니가 직접 그린 그림을 결합한 웹 포스터 4종을 제작했다.

웹 포스터는 대한민국 정부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게시했다.

▲ 우리 모두가 김학순, 잊히지 않는, 잊지 말아야 할 8.14 기림의 날(@yourisyouri), 

▲ 꽃이 지고 계절이 바뀌어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같은 여성으로서 같은 사람으로서 이 고통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싸우겠습니다.(@sihyuni_i),

▲ 잊지 않겠습니다. 그날의 소녀를. 함께하겠습니다. 지금의 당신과.(@hahahoho10000),

▲ 우리가 꽃밭을 만들겠습니다. 그날이 오면 나비가 되어 날아오셔서 꽃밭에서 함께 마주보고 쉬어요.(@youjinkim672)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캠페인 참여자 중 의미 깊은 추념의 댓글을 남긴 250명을 선정해 위안부 피해자[고(故) 김순덕·강덕경 할머니]가 직접 그린 작품으로 만든 배지를 증정할 예정이다.

배지는 이번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한 나눔의집 공식협력사 ‘(주)누미아띠’가 제작했다.

영화 <김복동>의 배경음악으로 쓰인 노래 ‘꽃(가수 윤미래)’을 음원으로 활용한 위안부 기림의 날 캠페인 영상에도 피해 할머니를 추념하는 기림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엣나인필름(영화 김복동 배급사)과 필굿 뮤직(연예기획사)은 이번 영상 제작에 공감을 표하며 노래 ‘꽃’의 음원 사용을 허락했다. 이를 통해 ‘위안부 기림의 날 캠페인’에 대한 각계각층의 관심이 얼마나 높은지 확인할 수 있다.

▲ 위안부 피해자분들 모두가 국민들 가슴엔 영원히 꽃처럼 피어계실겁니다. (@hj830502),

▲ 잊어서도... 잊을 수도 없는 날... 길이길이 기억되어야 할 우리의 소녀.. 우리 할머니들 (@youseong75jebudo),

▲ 늘 항상 언제나 잊지 않고 기억합니다. (@helena_oh),

▲ 그 지옥을 겪고도 아직까지 사과도 못 받고 얼마나 울화통이 터질까요..역사교육의 중요함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됩니다.(@jeil_hoist_ace)

문체부 디지털소통제작과 김수해 과장은 “지나친 홍보성・정보성 콘텐츠와 광고에 피로감을 느꼈던 분들에게 이미지, 짧은 영상 등, 정서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로 정부 정책과 철학을 알리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했다”라며 “앞으로 국민들께 한 걸음 더 친근하게 다가가는 정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스타그램은 사진과 영상 중심의 게시물을 통해 이용자 간 상호 교감을 나누는 누리소통망(SNS)으로서,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사용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