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중국 장쑤성 경제교류 협력사업 추진
상태바
전북도-중국 장쑤성 경제교류 협력사업 추진
  • 오운석 기자
  • 승인 2019.08.16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투자관심' '중국 장쑤성 후속조치 속도감 있게 진행'
중국 장쑤성 정부, 새만금 투자관심(사진_전북도)

 - “중국 장쑤성 지방정부와 5개 경제분야 협상 성과 이뤄내”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전라북도는 장쑤성과 실질적인 경제교류를 위한 실무협상단을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을 단장으로 관련부서 실과장이 단원으로 참석하는 실무협상단을 구성하여, 전라북도는 5개 경제 분야를 중심으로 중국 장쑤성 지방정부와 회담하고 돌아왔다.

중점 추진할 핵심의제 바탕으로 중국 장쑤성측과 협상

이번 장쑤성 후속조치 실무협상단은 “새만금 한중산업협력단지 공동조성 활용 등 경제협력방안”, “전북 – 장쑤성간 해상 신규항로(군산항~ 대풍항간 컨테이너선) 개설추진“, 장쑤성 재생에너지 기관과의 상호교류 협력방안 장쑤성 글로벌기업의 전북 투자유치, 전북~장쑤성간 통상협력 수출상담회 정례화 추진 등 5가지 핵심의제를 바탕으로 장쑤성측과 지방정부간 심도 있는 협상을 했다.

의제별 실무협상 결과는 다음과 같다.

󰊱 새만금 한·중 산업협력단지 공동조성 활용<새만금개발과>
󰊲 전북- 장쑤성 간 해상 신규항로(군산항~대풍항) 개설 추진<해양수산정책과>
󰊳 장쑤성 재생에너지 기관과의 상호 교류협력 <신재생에너지과>
󰊴 중국 장쑤성 글로벌 기업 투자유치 활동 <투자금융과>
󰊵 중국 장쑤성 통상협력 수출상담회 정례화 <기업지원과>
 

“중국 장쑤성과 실질적 경제교류 협의 속도감 있게 추진”

이번 장쑤성 후속조치 실무협상단을 이끌고 중국에 다녀온 나석훈 전라북도 일자리 경제국장은 “전라북도와 중국 장쑤성은 지난 25년간 쌓아온 긴밀한 관계를 바탕으로, 먼저, 0제 2회 한중산업단지 협력 교류회(19. 9. 23~25) 중국 장쑤성 정부관계자 초청, 군산항~ 대풍항간 컨테이너항로 개설을 위한 양 지방정부간 실무 추진팀(TF팀) 구성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