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북한 미사일 발사에 "미국 등과 연대 국민 안전에 만전"...한국 언급 없어
상태바
아베, 북한 미사일 발사에 "미국 등과 연대 국민 안전에 만전"...한국 언급 없어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8.16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이 16일 오전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한국에 대한 언급 없이 미국과 긴밀히 연대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과 관련 "일본의 안전보장에 영향을 주는 사태가 아닌 것은 확인했다"며 "충분한 경계태세하에 미국 등과도 연대하면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그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시 한국 및 미국과 긴밀히 연대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혀왔으나,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일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고의적으로 한국을 배제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지난달 25일 및 31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 때에도 "향후 미국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한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북한의 발사체 대해 일본의 영역과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날라온 것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현 시점에서 우리나라(일본)의 안전보장에 즉시 영향을 주는 사태는 확인되지 않았다"라고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