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북한, "남조선 당국자들과 할 말도 없고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8.16 10:37
  • 댓글 0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북한은 16일 오전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명의 담화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과 한미연합훈련, 국방중기계획 등에 대한 노골적인 비난을 가했다.

대변인은 담화에서 "태산명동에 서일필(泰山鳴動 鼠一匹 크게 벌리기만 하고 결과는 보잘 것 없음)이라는 말이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의 '광복절 경축사'라는 것을 두고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비난했다.

또 "지금 이 시각에도 남조선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합동군사연습이 한창 진행되고있는 때에 대화 분위기니, 평화경제니, 평화체제니 하는 말을 과연 무슨 체면에 내뱉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남조선 국민을 향해 구겨진 체면을 세워보려고 엮어댄 말일지라도 바로 곁에서 우리가 듣고 있는데 어떻게 책임지려고 그런 말을 함부로 뇌까리는가"라며 "아래사람들이 써준 것을 그대로 졸졸 내리읽는 남조선 당국자가 웃겨도 세게 웃기는 사람인 것만은 분명하다"고 비꼬았다.

나아가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힐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담화 말미에 "두고보면 알겠지만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고 강조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