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단여백
HOME 전국 광주·전남 지자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필리핀에서도 족발에 소주 한 잔이 인기!필리핀식품박람회 참가...한국산 가공축산물 수출길 활짝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08.15 00:15
  • 댓글 0
필리핀식품박람회 한국관 족발 시음‧시식 현장. (사진_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농림축산식품부와  “8월 7일부터 4일간 아세안지역 수출확대를 위해 참가한 ‘필리핀식품박람회(WOFEX 2019)’에서 총 1,580만 달러의 수출상담실적을 올렸다.”고 14일 밝혔다. 

필리핀은 1억이 넘는 인구 중 54세 이하 인구가 90%에 달하는 젊은 국가로 수입식품에 대한 수용도가 높다. 특히 지난해 1월부터 필리핀 식약청과 국내 가공축산물 수출 검역․위생 협의가 완료되어 한국산 가공축산물 수출이 가능한 국가이기도 하다. 

육가공품, 주류, 버섯 등 12개 수출업체가 참가한 한국관에서는 한국의 대표 야식 족발과 소주, 시원한 여름음료 유자에이드 등을 선보이며 필리핀 수출시장 공략에 나섰다. 최근 K-드라마 등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관을 찾은 필리핀 젊은이들은 뜨거운 관심을 보이며 박람회 기간 내내 시식행렬이 이어졌다. 

한국관을 찾은 필리핀 유통업체 구매담당 직원 로베르티노씨(31세)는 “한국 족발요리는 필리핀 족발튀김요리인 ‘크리스피 타파’와 비슷한 요리라 친근하다”며 “마늘, 생강 등 건강한 재료를 넣어 삶는 조리법도 한국 족발의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필리핀식품박람회 한국관 유자에이드 시음‧시식 현장. (사진_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편, 세부와 보라카이 등 필리핀 유명 휴양지내 호텔과 리조트 에 납품이 가능한 음료 제품의 시음행사도 진행되었다. 한국관 참가업체 중 해남에서 재배한 녹차로 만든 ‘녹차라떼’는 현지 카페 프랜차이즈 출시를 위해 테스트메뉴 개발 협의 중에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신현곤 식품수출이사는 “인도네시아는 종교적인 이유로 돼지고기 소비량이 적은데 비해 필리핀의 육류 소비량은 돼지고기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수출유망시장”이라며 “국가별 상이한 시장 여건을 분석하여 앞으로도 한국 농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맞춤형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상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