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단여백
HOME 전국 서울
'서울시 경전철 서부선 사업’ 조기 착공 당정협의회 개최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 KDI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8.13 15:47
  • 댓글 0
‘서울시 경전철 서부선 사업’ 조기 착공을 위한 당정협의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_서울시)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서울 서부권의 교통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경전철 서부선 사업의 조기 착공을 촉구하는 자리가 마련되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토부, 서울시가 ‘서울시 경전철 서부선 사업(이하 서부선 사업)’의 조기 착공을 위한 당정협의회를 13일(화) 오전 10시 30분에 국회의원회관 제2간담회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서부선 조기 착공을 위한 의원 모임(이하 의원모임)’ 소속 노웅래(마포갑), 우상호(서대문갑), 신경민(영등포을), 김병기(동작갑), 김영호(서대문을), 박주민(은평갑) 의원이, 정부 측에서는 국토교통부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이하 대광위원장), 김원이 서울시 부시장이 참석하였다.

의원모임은 “서울 서남부와 서북부의 열악한 교통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서부선이 계획되었지만, 민자적격성조사가 시작된 지 2년이 지나도록 결과가 나오지 않는 상황”이라며 “조기 착공을 위해 조사를 늦어도 연내에는 마무리 지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하였다.

‘서울시 경전철 서부선 사업’ 조기 착공 위한 당정협의회 회의 모습(사진_서울시)

이에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현재까지의 경과보고를 통해 “KDI의 서부선 재분석 과정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추가 수요 유발요인을 적극 발굴하는 등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KDI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기주 대광위원장은 “3기 신도시 계획을 통해 새절역에서 고양시청역까지 연결되는 ‘고양선’이 발표된 만큼 서부선이 개통되면 수도권 서북부 지역의 도심 접근성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 된다”며 “서부선의 중요성을 알고 있는 만큼 사업 일정이 지체되지 않도록 국토부 차원에서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하였다.

서부선은 새절역에서 신촌, 여의도를 지나 서울대입구역까지 총 16.15km를 연결하는 노선으로, 완공될 경우 현재 새절역(6호선)에서 서울대입구까지 50분 이상 걸리는 통행시간이 절반 이하로 주는 등 서울 서부권의 교통편의를 크게 증진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총사업비만 1조 6,191억원에 달하는 사업은, 2026년 개통을 목표로 현재 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민자적격성조사 단계를 거치는 중이다.

국토부, 서울시 등 관계부처와 서부선 조기 착공을 위한 협의를 지속해 오고 있는 의원모임은 “서부선은 노선이 늘어나는 바람에 늦어진 상황인 만큼 민자적격성조사 결과는 긍정적일 것”이라며 “서부지역 주민들의 교통복지를 위해 하루빨리 사업이 착공될 수 있도록 의원들이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부선 조기 착공을 위한 모임’ 국회의원은 노웅래 의원(마포갑), 우상호 의원(서대문갑), 신경민 의원(영등포을), 김병기 의원(동작갑), 김영호 의원(서대문을), 박주민 의원(은평갑) 등이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