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박주선, "바른미래당은 바르지도 않을뿐더러 미래가 없다"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7.30 15:52
  • 댓글 0
3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대안정치연대 출범기념 세미나에서 유성엽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박주선 의원이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정치 출범기념토론회-한국 정치 재구성의 방향과 과제’에 참여해 바른미래당에 대해 “바른미래당은 교섭단체를 가지고 있는 제3정당이지만 허울 좋은 교섭단체다. 교섭단체의 역할을 잘 못한다”며 “바르지도 않을뿐더러 미래가 없다”고 평가했다.

소속 정당과는 거리를 두는 동시에 민주평화당 내 ’대안정치‘ 세력과 함께하며 제3 신당 창당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는 박 의원은 “대안정치 구성원만으로 새로운 3지대 정당을 만든다는 것에 대해 국민의 평가가 쉽지 않다”며 신당 창당에 동참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또 “당내 치열한 토론과 설득, 이해 작업을 병행하며 당 대 당 정치세력이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다만 “중도 실용 민생에 동의하는 세력이어야 한다”는 조건을 달기도 했다.

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 겸 대안정치 대표 역시 “국민의당에서의 잘못된 이별, 그리고 국민의 당에서 나간 분들과 바른정당과의 잘못된 만남으로 제3세력이 사분오열, 지리멸렬했다”며 “국민들 입장에서 숨이 막히고 실망감이 커지는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우리 제3세력이 제대로 정비해 나가는 데 도움이 돼야 한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제라도 건설하는 방향으로 뜻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박 의원·유 원내대표를 비롯해 평화당 의원 10여 명이 참석했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 이진호 젠더정치연구소 대표가 발제를 맡았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