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배터리 산업 육성 의지 밝혀
상태바
이철우 경북도지사, 배터리 산업 육성 의지 밝혀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7.24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부산 누리마을 APEC하우스에서 열린 대통령-시도지사 간담회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4일 부산 해운대구 누리마루 APEC하우스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4일 부산 누리마을 APEC하우스에서 열린 대통령-시도지사 간담회에서 배터리산업 육성의지를 밝혔다.

민선 7기 이후 지난 해 8월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간담회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터기업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들과 이철우 경북지사 등 17개 시도지사,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경북도는 이날 행사장 2층에 설치된 경북의 규제자유특구 부스에 폐차 후 반납된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다양한 응용제품 개발 사례를 시각적으로 보여주고 작동을 시연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 자리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은 상당히 많은 기술이 축적돼 빠른 시일 내에 산업화가 가능하다. 대기업을 포함한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수년 내로 지역의 중추 산업이 될 것"이라고 밝히자 문 대통령도 공감을 표시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배터리 리사이클링을 통해 거의 전량을 수입하고 있는 리튬, 코발트와 같은 핵심소재 수입을 크게 줄이고 30년 후에는 600조원 규모로 성장하는 세계 시장을 선도해 대한민국 핵심 산업으로 키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경북을 2차전지 R&D, 생산, 실증, 무선충천, 미래형 자동차로 연결되는 '2차전지 국가혁신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울산의 자동차 산업벨트와 연계해 나가겠다는 구상을 설명했다.

구미의 '스마트 산업단지 선도 프로젝트'와 포항의 '상생혁신 철강생태계 육성사업', '양성자가속기 성능 확충' 등에 대한 지원도 건의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계기로 신산업 규제를 풀고 혁신성장을 이끌어 경북의 산업을 대한민국의 성장 중심으로 다시 일으켜 세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