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팔일 2행, 박영수의 '동래학춤'
상태바
2019 팔일 2행, 박영수의 '동래학춤'
  • 하명남 기자
  • 승인 2019.07.20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춤판 팔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2행 박영수의 ‘동래학춤’/사진제공=크림아트

[시사매거진 = 하명남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지난 3월 26일(화)부터 5월 21일(화)까지 한국문화의집(대치동 소재)에서 <팔일(八佾)>을 개최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2행 박영수의 ‘동래학춤’/사진제공=크림아트

<팔일(八佾)>은 2009년 첫선을 보였으며, 현재에 이르기까지 10년간 출중한 실력으로 주목받는 전승자들을 소개하며 한국문화의집을 대표하는 무용 공연으로 자리 잡은 작품이다. <팔일(八佾)>의 의미를 부각하고자 기획된 8주간의 8명씩 64인이 펼친 춤판은 다양한 전통춤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기회였다.

지난 4월 2일 팔일 2행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이자, 김유경류 봉산탈춤 보존회 회장 박영수의 <동래학춤>이 무대에 올려졌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2행 박영수의 ‘동래학춤’/사진제공=크림아트

부산광역시 무형문화재 제3호인 <동래학춤>은 흰 도포에 갓을 쓰고 추는 동래지방의 토속춤으로 마치 학이 춤을 추는 것 같다 하여 이름 붙여졌다. 옛 한량들이 즐겨 췄던 동래 덧배기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소박하면서도 격조와 기품이 있고, 한량의 여유만만하면서도 고고한 모습을 춤으로 표현하는 것이 특징으로 박영수의 <동래학춤>을 감상할 수 있는 무대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