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팔일 1행, 이현숙의 '태평무'
상태바
2019 팔일 1행, 이현숙의 '태평무'
  • 하명남 기자
  • 승인 2019.07.2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춤판 팔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이현숙의 ‘강선영류 태평무’/사진제공=크림아트

[시사매거진 = 하명남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지난 3월 26일(화)부터 5월 21일(화)까지 한국문화의집(대치동 소재)에서 <팔일(八佾)>을 개최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이현숙의 ‘강선영류 태평무’/사진제공=크림아트

<팔일(八佾)>은 2009년 첫선을 보였으며, 현재에 이르기까지 10년간 출중한 실력으로 주목받는 전승자들을 소개하며 한국문화의집을 대표하는 무용 공연으로 자리 잡은 작품이다. <팔일(八佾)>의 의미를 부각하고자 기획된 8주간의 8명씩 64인이 펼친 춤판은 다양한 전통춤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기회였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이현숙의 ‘강선영류 태평무’/사진제공=크림아트

지난 3월 26일 팔일 1행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일무 전수자이자, 세종대왕전통예술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이현숙의 <강선영류 태평무>가 무대에 올려졌다.

나라의 풍년과 태평성대를 기원하는 형태로 꾸며지는 <태평무>는 왕십리 당굿의 특이한 무속 장단을 바탕으로 구성 되어 있다. 경쾌하고 특이한 발짓춤에 손놀림이 우아하고 섬세하며 절도가 있어 우리 민속춤이 지닌 정. 중. 동의 흥과 멋을 지니고 있으며, 낙궁, 터벌림, 섭채, 올림채, 도살풀이, 자진도살풀이 등으로 우리 민속음악의 대표적인 가락과 장단이 고루 어우러져 아름다운 흥과 멋을 지니고 있는 춤으로 이현숙의 <태평무>를 감상할 수 있는 무대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