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팔일 1행, 민성희의 '통영기방입춤'
상태바
2019 팔일 1행, 민성희의 '통영기방입춤'
  • 하명남 기자
  • 승인 2019.07.20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춤판 팔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민성희의 ‘통영기방입춤’/사진제공=크림아트

[시사매거진 = 하명남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지난 3월 26일(화)부터 5월 21일(화)까지 한국문화의집(대치동 소재)에서 <팔일(八佾)>을 개최했다.

<팔일(八佾)>은 2009년 첫선을 보였으며, 현재에 이르기까지 10년간 출중한 실력으로 주목받는 전승자들을 소개하며 한국문화의집을 대표하는 무용 공연으로 자리 잡은 작품이다. <팔일(八佾)>의 의미를 부각하고자 기획된 8주간의 8명씩 64인이 펼치는 춤판을 통해 다양한 전통춤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기회였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민성희의 ‘통영기방입춤’/사진제공=크림아트

지난 3월 26일 팔일 1행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 이수자인 민성희의 <통영기방입춤>이 무대에 올려졌다.

<통영기방입춤>은 국가무형문화재 제21호 승전무예능보유자 엄옥자 선생이 1965년 정순남류 춤을 계승하여 정리한 것으로, 통영검무의 ‘옥은사위’와 ‘손목놀음’을 맨손으로 풀어내는 춤이다. 느린 굿거리장단에 구음을 얹어 소박하면서도 흥과 멋이 묻어나는 한국 춤만의 독특한 춤사위를 맛볼 수 있는 춤으로 민성희의 <통영기방입춤>을 감상할 수 있는 무대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