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팔일 1행, 박수은의 '버꾸춤'
상태바
2019 팔일 1행, 박수은의 '버꾸춤'
  • 하명남 기자
  • 승인 2019.07.2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춤판 팔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박수은의 ‘버꾸춤’/사진제공=크림아트

[시사매거진=하명남 기자]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지난 3월 26일(화)부터 5월 21일(화)까지 한국문화의집(대치동 소재)에서 <팔일(八佾)>을 개최했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박수은의 ‘버꾸춤’/사진제공=크림아트

‘팔일’은 여덟 명이 여덟 줄로 서서 춤을 추기에 이르는 이름이다. 이 팔일은 예부터 천자의 무악이었다. 제후는 6열 6행의 육일(六佾), 대부는 사일(四佾), 사(士)는 이일(二佾)을 추었다. 논어의 <팔일> 편이 기록되면서 인구에 회자되는 가장 오래된 춤 형식이 된 것이다. 이를 춤판의 제목으로 삼고, 류와 파의 경계가 허물어진 춤의 앞날을 장담하는 꾼들이 그리는 장쾌한 팔 폭이 펼쳐졌다.

<팔일(八佾)>은 2009년 첫선을 보였으며, 현재에 이르기까지 10년간 출중한 실력으로 주목받는 전승자들을 소개하며 한국문화의집을 대표하는 무용 공연으로 자리 잡은 작품이다. <팔일(八佾)>의 의미를 부각하고자 기획된 8주간의 8명씩 64인이 펼친 춤판은 다양한 전통춤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기회였다.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 팔일 1행 박수은의 ‘버꾸춤’/사진제공=크림아트

지난 3월 26일 팔일 1행에서는 구미시립무용단 단원으로 활동하는 박수은의 <버꾸춤>이 무대에 올려졌다.

<버꾸춤은>은 전라남도의 해안지역인 완도의 금당도에서 행해지던 농악놀이에 속해있던 것을 서한우류로 무대화한 춤이다.

토속적이며 투박한 마당놀이의 강한 동작들이 개성 있는 움직임으로 다듬어졌고, 후반으로 갈수록 폭발적인 역동성을 보이는 <버꾸춤> 특유의 신명과 흥을 박수은의 춤으로 감상할 수 있는 무대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