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지방경찰청, 「하절기 형사활동 강화」 추진
상태바
전남지방경찰청, 「하절기 형사활동 강화」 추진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07.15 0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월15일~8월31일까지 여성대상 강력범죄, 휴가철 빈집털이 등 집중단속
전남지방경찰청 전경.(사진_전남지방경찰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전남지방경찰청(청장 김남현)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여성 대상 강력범죄, 휴가철을 틈탄 빈집털이, 유흥가 주변 및 휴양지 주변 갈취‧폭력 등의 범죄가 증가할 것으로 우려됨에 따라, 7월15일~8월31일까지 하절기 형사활동 강화기간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3년간 하절기(’16∼18년 7,8월) 4대범죄 발생현황을 분석한 결과, 월평균 대비 9.2% 증가하였고, 여성대상 범죄도 데이트 폭력 신고 증가 등으로 10.7% 증가했다고 밝혔다.

중점단속대상은 ① 테이트폭력, 여성운영 편의점‧식당 등 여성대상 강‧폭력범죄 ② 휴가철 빈집털이 ③ 유흥가 주변 주취폭행 등 악성폭력 및 조직폭력배 불법행위 ④ 유원지 등 다중운집장소 치기배 등 강‧절도 범죄에 대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특히, 지역별 범죄발생 현황을 분석하여 범죄취약지역, 시간대를 중심으로 “지역맞춤형 형사활동”을 전개하고, 여성 상대 강력범죄 취약지역에 대해서는 순찰을 강화하는 등 피해예방에 주력하고, 강력범죄 등 발생사건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하기로 하였다.

아울러, 피해자에 대한 2차피해 방지를 위해 맞춤형 신변보호 등 세심한 경찰활동을 펼쳐 피해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한다.

전남경찰청은 “도민들이 평온하고 즐거운 하절기 휴가철을 보낼 수 있도록 선제적인 범죄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