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심상정 대표의 복귀로 정치의 보다 나은 내일이 있기를 희망"
상태바
김수민, "심상정 대표의 복귀로 정치의 보다 나은 내일이 있기를 희망"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7.14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바른미래당은 14일 논평을 통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복귀를 축하하며 “우리 사회의 정의를 위해 바른 소리, 쓴소리를 마다않는 올곧은 길을 계속 걷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심 대표의 ‘민주당과 집권경쟁을 펼치겠다’는 포부에 민주당은 ‘국민을 위한 선의의 경쟁’으로 화답했다”며 “겉보기엔 점잖은 사람들의 덕담으로 들릴 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 보궐선거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정의당 후보는 민주당 후보’라는 호소를 떠올리면 서로의 덕담이 아니라 야합의 구애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며 “한쪽으로의 치우침이 없기를 바라는 뜻에서 정의당은 적어도 ‘민주당과 함께 집권경쟁을 펼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일침했다.

또 “위기에 처한 우리 경제의 현실과 우리 민주주의의 후진성을 고려할 때 그 어느 때보다 문제에 대한 정확한 진단, 촌철살인의 비판과 다양한 목소리가 중요해졌다”며 “야합 없는 정의당 심 대표의 바른 길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