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 산동네를 관광지로...개발보다 재생"
상태바
박원순 "서울 산동네를 관광지로...개발보다 재생"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7.1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컬레이터·무빙워크 등 교통 개선...주민의 삶 보존돼야
박원순 서울시장은 콜롬비아 메데진 산비탈 빈민가 코무나13 지역 방문해 정책 아이디어를 모색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콜롬비아 도시 메데진을 방문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시재생을 시행한 현장을 둘러보며 서울 산동네를 관광 개발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중남미를 순방 중인 박 시장은 11일(현지시간) 콜롬비아 메데인의 동네인 '코무나 13'를 찾아 에스컬레이터가 대중교통으로 기능하는 현장을 살펴봤다.

메데진 서쪽 산비탈 고산지역에 위치한 '코무나13' 지역은 1만2천여 주민이 350개 넘는 계단을 오르내리던 곳이다. 빈민 거주지로 잦은 범죄와 마약, 살인, 총성으로 얼룩진 도시였다.

그러던 이곳에 2011년 주민들의 이동편의를 위해 '산 하비에르' 역 인근에 384m 길이의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됐다. 

교통 수단이 된 에스컬레이터를 중심으로 양옆 비탈에는 체육시설이나 카페 등 주민편의·상업 시설이 들어섰고 주민들은 담벼락에 벽화를 그리기 시작해 마을 전체는 관광지가 됐다.

박 시장은 동네 벽에 그려진 그라피티 등을 직접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으며 우범지대였던 동네가 세계에 자랑하는 도시재생 현장으로 거듭난 모습을 꼼꼼히 둘러봤다.

이후 박 시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도시재생은 천천히 진전되고 주변 인프라 등이 쉽게 갖춰지지 않아 주민들의 불만은 있다"며 "그러나 기존 주민들을 다 몰아내는 전통적인 재개발·도시개발 보다는 도시재생이 필요하다. 늦더라도 지역 공동체와 주민들의 삶이 보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메데진의 사례처럼) 서울시 산동네도 관광지로 개발하는 계획을 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며 "주민들에게 이득이 돌아가고 주민이 행복한 마을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