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시간당 8590원...2.87% 인상
상태바
내년 최저임금 시간당 8590원...2.87% 인상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7.1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시간에 걸친 마라톤 심의 끝 의결...올해보다 240원 올라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박준식 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87% 오른 시간당 8,590원으로 결정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3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87% 인상하는 8590원 안을 의결했다고 전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자 위원들이 제시한 8880원 안과 사용자 위원들이 제시한 8590원 안이 표결에 부쳐져 사용자안 15표, 근로자안 11표, 기권 1표로 사용자안이 채택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전날 오후 4시30분부터 13시간에 걸친 마라톤 심의 끝에 12일 새벽 5시30분께 내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했다.

2020년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2.9%, 240원 인상된 금액으로 한달 노동시간을 209시간으로 보고 월급으로 따졌을 때 179만 5310원이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어려운 경제, 사회적 여건에 대한 우리 자신의 정직한 성찰의 결과라고 본다"며 "유연하게 대응하는게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반영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