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 지원 확대
상태바
전주시,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 지원 확대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7.1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 오는 8월부터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 지원 대상 소규모 공동주택까지 확대
김승수 전주시장(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전주시가 보다 많은 시민들이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후화된 옥내 급수관 개량 공사비 지원대상이 소규모 공동주택까지 확대된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본부장 오길중)은 ‘전주시 급수조례 시행규칙’이 개정되면서 그간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던 20세대 미만의 소규모 공동주택도 오는 8월부터는 옥내 급수관 개량공사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노후 급수설비 지원사업은 시민 누구나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건축물 내부의 부식성 노후 급수관을 개량할 경우 공사비의 일부를 지원해주는 것이 핵심으로, 시는 올해 총 2억840만원을 투입해 연중 이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부식성 자재가 사용된 주거용 노후 단독주택(85㎡ 이하)의 경우 옥내 급수관을 개량(세척, 갱생, 교체)할 때 총 공사비의 50%범위 내에서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전용면적 85㎡ 이하인 세대가 50% 이상인 공동주택의 경우 최대 3000만원, 다가구 주택(330㎡ 이하)은 최대 150만원, 학교 및 사회복지시설은 총 공사비의 70%범위 내에서 2000만원까지 각각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맑은물사업본부는 이번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오는 8월부터 20세대 미만 공동주택 3개 단지(58세대)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올해 동서학동 거산황궁맨션 입주민들이 양질의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를 지원했다. 올 하반기에는 △평화2동 삼성강남아파트 △서노송동 풍남맨션아파트 △반월동 한강아파트 △금암동 동남국민아파트에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오길중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옥내급수관의 노후화 또는 부식으로 인해 부적합한 수돗물을 공급 받는 시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사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