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카지노에서 투자를 배웠다
상태바
나는 카지노에서 투자를 배웠다
  • 이미선 기자
  • 승인 2019.07.0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지노와 투자의 공통 법칙 “돈의 철학은 똑같다!”
저자 최성락 | 출판사 페이퍼로드

[시사매거진=이미선 기자] 고작 9년만에 20억을 번 어느 교수의 투자이야기가 책으로 출간됐다. 20여 년 전 친구들과 심심풀이로 놀러간 마카오 카지노에서 출발한 저자의 카지노 경험담은 그의 모든 투자에 길잡이가 됐다. 그리고 저자는 카지노에서 배운 자신의 투자 법칙을 책을 통해 공유한다.

<나는 카지노에서 투자를 배웠다>는 대학 교수를 향한 사람들의 선입견을 뒤집는 동시에, 어디에서도 듣기 힘든 솔깃한 이야기다. 저자는 욕심을 과하게 부렸다가 서울로 돌아가는 기차를 놓칠 뻔하며 배운 원칙(‘시간제한이 있는 투자는 피하라’), 카지노에서 이긴 경우보다 진 경우가 더 많은 날에도 수익을 올릴 수 있었던 이유(‘돈은 패배와 함께 온다’) 등을 솔직하고 과감하게 풀어놓는다. 

그렇다고 이 책이 카지노를 권장하는 책인가 하면, 그렇지 않다. 도리어 카지노에서 배운 투자의 기본 법칙, 초보 투자자가 염두 해야 할 주의 사항, 투자 방법만큼 중요한 투자 심리학을 다룬 완벽한 투자 입문서다.

필자는 자신이 전업 투자자도, 전문 투자자도 아닌 만큼 가급적 어려운 전문 용어를 피하고 대신 일상적인 언어들을 택했다. 때로는 날카로운 직언으로(‘무조건 오르기만 하는 주식은 없다!’, ‘어떤 것이 더 유리한지 모르면 투자하지 마라!’), 때로는 쉽고 재미있는 은유로(‘초식 동물의 투자법, 육식 동물의 투자법’ 등) 부드럽게 던지는 메시지들은 초보 투자자들도 쉽게 이해시킨다.

또한 매 장이 끝날 때마다 그 장의 포인트를 다시 한 번 짚어보는 <카지노에서 배운 투자 법칙 포인트>를 실었으며, 본문에서 짧게 언급하고 넘어간 카지노 게임 룰 및 관련 법칙들은 부록에서 상세히 다뤘다.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뉜다. 카지노와 투자의 공통 법칙을 정리한 초반부(1강~3강)와 공통 심리학과 주의 사항을 다룬 중반부(4강~5강), 2011년부터 2018년 말까지 비트코인, 주식, 부동산 등 저자의 실제 투자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한 후반부(6강).

저자가 책 전반에 걸쳐 꼬집어 강조하는 원칙들은 아무리 말해도 부족함이 없다. ‘99% 이상의 확률일 경우에만 움직여라’, ‘수익률보다 중요한 건 파산하지 않는 것이다’, ‘투자 종목보다 투자 금액이 중요하다’,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을 두려워 말라’ 등, 어쩌면 그리 특별하지 않을 수도 있는 원칙들. 그러나 저자는 단 한 번의 실수가 불러올 치명타를 잘 안다. 그는 자신이 세운 이 원칙들을 철저히 지킨 것이야말로 투자라는 불안정한 세계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방법임을 강조한다.

투자에 있어 저자의 목표는 사람들이 흔히 카지노를 생각할 때 떠올리듯 ‘일확천금을 노리는 한 방’에 있지 않다. “거래는 가끔, 관찰은 매일 하라”라는 본문에서 엿볼 수 있듯 성공적인 투자란 요령만으로는 어림없다고 말한다. 

계속 배우려는 자세와 원칙대로 꾸준히 해나가는 성실함이 결국 승리의 길이라는 것이 저자의 ‘한 방’이다. 일확천금을 위한 한 방이 아닌 장거리 마라톤을 계획하는 투자 입문자들에게 이 책은 ‘투자 법칙을 알려주고 투자자로서의 마인드를 길러주는’ 친절한 길잡이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