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 교과서 박영진, 아재 개그 끝판왕
상태바
아재 교과서 박영진, 아재 개그 끝판왕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6.02.2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닝구’+ 발가락양말, 친근한 옆집 아저씨로 등장
▲ 사진제공 : KBS 2TV <개그콘서트> 공식 페이스북

[시사매거진]아재 개그의 끝판왕이 탄생했다. ‘개콘- 아재씨’ 박영진이 그 주인공이다.

지난 28일 KBS 2TV ‘개그콘서트’(연출 조준희)가 개그맨 박영진이 주축이 된 새 코너 ‘아재씨’를 선보였다. ‘아재씨’는 ‘아재 악령’ 박영진, 이 악령에 빙의된 급식 세대 장유환, 그리고 두 사람을 퇴치하기 위해 나선 검은 퇴마사들 송왕호, 임재백의 이야기로 꾸려졌다.

‘아재 악령’ 박영진에게 빙의됐던 학생 장유환은 부장님 식 썰렁 개그로 퇴마사들을 긴장케 했다. 악령을 퇴치하기 위해 성수 대신 아재들이 싫어한다는 아메리카노를 뿌리자 검은 베일에 싸여있던 아재의 끝판왕 박영진이 모습을 드러냈다.

박영진은 무릎까지 추켜올린 발가락 양말, 후줄근한 난닝구에 배꼽까지 끌어올린 줄무늬 반바지까지 거부할 수 없는 옆집 아저씨의 모습으로 아재 개그를 선보이기 시작했다. 엄지손가락으로 한쪽 코를 막고 코를 푸는가 하면 뜨거운 쌍화탕으로 가글을 하고 성분분석까지 마치는 치밀함을 선보이기도 했다.

가장 야한 채소를 ‘버섯’, 세상에서 가장 지루한 중학교를 ‘로딩 중’이라고 말해 좌중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또한 아저씨들의 SNS 프로필 공식 사진인 산 사진과 공식 상태 메시지인 입춘대길, 새옹지마, 고진감래로 싹 다 바꿔버리겠다며 엄포를 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아재의 교과서로 불린 ‘아재씨’ 박영진이 선보인 아재 개그는 촌스럽지만 공감됐고 황당하지만 중독성이 강했다. 진짜 아저씨를 입은 듯한 박영진의 살아있는 디테일 또한 웃음 포인트로 작용했다는 분석.

시청자들은 게시판과 SNS를 통해 “갓영진이 살렸다”, “우리 아빠 프사다”, “나도 모르게 자꾸 생각나게 돼”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지난 28일 방송된 ‘개그콘서트’는 시청률 10.8%(AGB닐슨 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4주 연속 상승세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