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북한 목선 '대기 귀순' 국정조사 공동추진 제안
상태바
오신환, 북한 목선 '대기 귀순' 국정조사 공동추진 제안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6.2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DB)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최근 북한 목선의 ‘대기 귀순’과 관련해 “군 당국의 은폐조작에 청와대가 관련됐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며 “국정조사에 찬성하는 모든 야당들에게 국정조사 공동 추진”을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 15일 북한 목선이 NLL을 넘어와 삼척항에 정박했다가 주민 신고로 발견됐다는 사실을 해경 보고를 통해 이미 알고 있었다”며 “그런데도 청와대는 군 당국이 두 차례에 걸쳐서 거짓 브리핑으로 국민을 호도하는데도 상황을 방치하다가, 진실이 알려지며 파문이 확산이 되자 어제 부랴부랴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모든 책임을 군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군 당국의 은폐조작 시도에 청와대가 관련됐다는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특히 지난 17일과 19일, 국방부의 브리핑 자리에 청와대 담당 행정관이 참석다는 했다는 점에서 군 당국의 은폐조작에 청와대가 개입했거나 최소한 묵인 방조했다는 의혹을 피할 수 없게 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군 경계가 무너지고 은폐조작에 청와대까지 가담했다고 한다면,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며 “바른미래당은 국정조사에 찬성하는 모든 야당들에게 국정조사 공동 추진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특히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조건 없이 국회로 복귀해서 진실규명을 위해 협력해 줄 것을 정중하게 요청한다”면서 “무너지는 국가안보를 바로잡는 것보다 더 중요한 국회 복귀의 명분은 없다는 점에서 자유한국당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