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관객과 함게 완성하는 공감예술 선보여
상태바
유니버설발레단, 관객과 함게 완성하는 공감예술 선보여
  • 박준식 기자
  • 승인 2019.06.18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오하드 나하린 MINUS 7 (공연컷) 체어댄스 Photo by Kyoungjin Kim ⓒ Universal Ballet)

[시사매거진=박준식기자] 국내에서 가장 완성도 높은 레퍼토리로 주목을 받으며 국내 발레계를 크게 고무시킨 유니버설발레단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양일간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제9회 대한민국발레축제 마지막 날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폐막으로 선보일 작품은 오하드 나하린의 <MINUS 7>과 허용순의 신작 <Imperfectly Perfect>이다.

안무가 허용순의 <Imperfectly Perfect>는 완전함과 불완전함 사이를 끊임없이 오가는 인간의 고뇌와 성장을 그리고 있으며, 작품을 위해 유럽에서 활동 중인 무용수 원진영과 사울 베가 멘도자(Saul Vega Mendoza), 마리오엔리코 디 안젤로 (Marioenrico D’Angelo)가 한국을 방문한다. 수석무용수 강미선, 콘스탄틴 노보셀로프(Konstantin Novoselov) 등 유니버설발레단 단원이 이 세 사람과콜라보레이션을 펼쳐 나갈지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허용순은 “이번 작품은 그 동안 작업을 통해 고민해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 질문을 던지게 될 현실적 ‘삶의 자화상’ 시리즈 중 하나가 될 것 같습니다. <The Moment>, <IF>, <Wave of Emotions>에서 다루었던 인간관계의 상대성에 대해 보다 밀도 있고 세밀한 고찰을 시도합니다.” 라고 설명했다.

<MINUS 7>은 이스라엘 바체바 무용단 출신 안무가 오하드 나하린이 유니버설발레단과 한국 팬을 위해 기존의 <아나파자 Anaphase>, <마불 Mabul>, <자차차 Zachacha> 주요 장면 재구성을 통해 무대와 객석이 어떻게 소통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관객 참여형 공연으로, 2017년 유라시안 댄스페스티벌에 공식 초청되어 전석 매진의 쾌거와 함께 언론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국내 춤단체들 가운데 가장 활발히 활약하며 발레 저변을 넓히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해온 문훈숙 단장은 “마린스키 발레의 정통을 이어가는 클래식 발레 레퍼토리 외에도 수준 높은 드라마 발레, 모던 발레를 통해 유니버설발레단이 지닌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고자 한다. 정형화된 발레 테크닉과 판타지에서 벗어나 인간의 내면에 집중하고 공감하는 예술의 깊이 있는 여운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