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 출판기념회 성료
상태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 출판기념회 성료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6.1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토야마 전 총리와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이 12일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 출판기념회에서 행사 시작 전에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의 저서 『탈대일본주의(脫大日本主義)』의 한국어판 출간(중앙북스)을 기념하는 행사가 12일 오후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하토야마 전 총리 저서의 후원인 한중문화센터 노재헌 원장, 출간인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을 비롯하여 김형오 전 국회의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대사, 정병국 국회의원, 노웅래 국회의원, 지상욱 국회의원, 박진 한미협회장 등 150여 명의 정치·외교, 학술 분야 인사들이 참석하여 저서가 지닌 의미를 되새기고 한·일을 중심으로 한 동아시아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_시사매거진)

기념행사를 주관한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하토야마 전 총리님은 몇 해 전부터 서대문 형무소를 찾고 원폭 피해자들에게 무릎을 꿇으며 과거 일본의 잘못에 대한 반성의 짐을 짊어지고 한국인들에게 다가왔다”며 “하토야마 전 총리님의 진정성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그의 철학이 집대성된 저서를 한국어판 출간을 제안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의 출판기념회에서 출간인의 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_시사매거진)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은 출간인의 말을 통해 “하토야마 유키오・구니오 형제와 저는 국적을 초월해 마음이 통하고 존경하는 오랜 벗”이라며 “하토야마 전 총리는 한국, 중국 등과 함께 지역 통합을 통해 다국간 안전보장의 틀을 만들자는 원대한 제안을 하고 있다”고 대일본주의 탈피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내빈들의 축사가 이어졌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을 비롯하여 이홍구 전 총리, 최상용 전 주일대사, 정병국 국회의원, 노웅래 국회의원, 박진 한미협회장, 지상욱 국회의원 등도 축사를 통해 책의 발간을 축하하며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가 12일 오후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본인의 저서 『탈대일본주의(脫大日本主義)』의 출판기념회에서 저자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_시사매거진)

『탈대일본주의(脫大日本主義)』의 저자인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는 저자 인사말을 통해 “노재헌 원장님과 홍석현 회장님을 비롯하여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며 “이 책을 저술한 계기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출범 이후 그 전에 걸어왔던 길을 다시 걷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본은 대화와 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에 존엄성 있는 국가로 발돋움해야 한다”며 “한·중·일이 한층 더 신뢰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 일본은 과거 저지른 과오를 끝까지 사죄한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