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나경원, "정부‧여당 추경안 곳곳에 독소예산"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6.12 15:00
  • 댓글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_시사매거진 DB)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적자국채만 3조 6000억원을 발행하는 추경은 우리 삶에 도움이 안 된다"며 "정부‧여당이 추가경정예산안 곳곳에 독소예산을 끼워 팔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정부의 고집불통 정책을 추경에 담아 총선 공약을 지금부터 홍보하겠다는 사전 선거운동용 추경이 들어 있다"며 "일자리만 해도 고용노동부와 산림청 등에서 단기일자리 6만개를 만들겠다는 등 통계 착시용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총선‧땜질용 추경에 대해 국민의 상식과 민생이라는 체를 들고 불필요한 예산을 말끔히 걷어내겠다"며 "이런 엉터리 추경을 통과시키려고 국회를 열 수 있냐"고 말했다.

전날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의 '정당해산' 국민청원 관련 답변에 대해도 공세를 이어갔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헌법에 있는 정당해산 요건의 핵심은 민주적 기본질서 위반"이라며 "어제 강 수석이 정당해산 요건을 이야기하는데 정말 헛웃음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야당에 대해 해산될 정당이란 취지의 이야기 운운하면서 전쟁 선포하지 말고, 시장에 가서 민심을 들으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야당을 국정 파트너로 생각하고 민심을 똑바로 읽어달라"고 촉구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