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인영, "한국당 돌아오면 패스트트랙 합의 처리 노력"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6.12 14:53
  • 댓글 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_시사매거진 DB)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와 관련해 "너무 많이 이기려 하면 지금 우리에게 돌아올 것은 대결과 갈등의 길뿐"이라며 "자유한국당이 국회에 돌아오면 한국당 안을 포함해 처음부터 논의에 임한다는 정신으로 합의처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공언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살길 바란다’고 한 고(故) 이희호 여사의 유언을 말하며 "국회 정상화의 마지막 갈림길에서 정쟁 한복판에 서 있는 자신에게 스스로를 돌아보게 하는 말"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으로 국회를 열라는 의지가 찬성 53.4%, 반대 38.5%"라며 "이 현실을 한국당은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 우리는 조금 늦은 게 아니라 아주 많이 늦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한국경제에 대한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회에 제출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제출된 지) 속절없이 49일을 맞았다. 50일을 넘기지 않고 국회가 정상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 원내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한 것을 두고 "이른 시간 안에 북미 간 물밑 대화가 3차 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올해 안에 한반도 평화가 세기사적 대전환을 이루도록 남북미가 결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