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부다페스트 관광객, 33명 중 7명 사망 19명 실종
상태바
헝가리 부다페스트 관광객, 33명 중 7명 사망 19명 실종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5.3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 33명 등 35명이 탑승한 유람선 '하블레아니'가 침몰해 구조대와 경찰이 다뉴강 주변을 수색하고 있다. 외교부는 "한국 단체 관광객 33명이 해당 유람선에 탔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현재 7명이 구조됐고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며, 사망자 7명에 대한 국적과 신원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 부다 지구에서 현지시간으로 29일 오후 9시 경 한국인 단체관광객 33명과 헝가리 승무원 2명을 태운 유람선 ‘하블라니’가 크루즈선과 충돌하면서 강물 속으로 침몰해 한국인 7명이 사망했다.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침몰 유람선에 탑승했던 한국인 승객 33명 중 현재 7명이 구조됐으나 7명이 사망하고 19명은 실종됐다. 사고 현장에선 소방선 등이 실종자 수색과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심한 폭우가 내리고 있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폭우로 다뉴브강 물이 불어나고 물살이 거세 구조 작업에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구조된 승객들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한국인 승객들은 국내 한 여행사의 패키지투어를 통해 동유럽 주요국을 여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헝가리대사관은 사고 인지 즉시 현장대책반을 구성해 영사를 현장에 급파, 헝가리 관계 당국과 협조하여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병원에 후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여행사 측과 향후 대책을 협의하는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라며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를 구성해 신속한 구조작업과 필요한 영사 조력이 제공될 수 있도록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