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예산규모 1조원 시대 열어
상태바
목포시, 예산규모 1조원 시대 열어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05.3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1조 31억원 규모 심의의결 요청
목포시청 전경.(사진_목포시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목포시(시장 김종식)가 개청 이래 최초로 예산 1조원 시대를 열었다.

시는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으로 올해 제1회 추경보다 864억원 증액된 1조 31억원(일반회계 8,983억원, 특별회계 1,048억원) 규모의 예산(안)을 편성해 29일 목포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지난 해 최종 예산 8,105억원에 비해 1,926억원이 증액된 것으로 올해 제3회 추경이 하반기에 예정되어 있어 시의 예산규모는 앞으로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제2회 추경(안)의 분야별 주요사업을 살펴보면 일반 공공행정 및 안전 분야에는 △제1회 섬의 날 행사 12억원 △전라남도 혁신박람회 개최 7억원 △시민 안전강화 7억원 등을 배정했다.

사회복지 및 일자리 분야에는 △노인 일자리사업 8억원 △장애인 복지증진사업 40억원 △취약계층 아동보호 5억원 △보육 지원사업 5억원 △장기요양 부담금 13억원 △희망근로 일자리지원사업 142억 원 △청년정책추진 3억 원 등을 편성했다.

문화 및 관광 체육분야에는 △전국체전 대비 종합경기장 건립 50억원 △목포야구장 개선사업 11억원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13억원 △축구센터 기능보강 4억원 △세계마당 페스티벌 1.2억원 △ 관광콘텐츠 활성화 사업 1억원 등을 반영했다.

산업 및 중소기업 분야에는 △투자기업 보조금지원 20억원 △지방투자 촉진 보조금 58억원 △ICT 기반 유틸리티성 자원공유 사업 등 지역산업 활성화 지원 9억원 △지역상품권 발행 10억원 등을 배분했다.

교통 분야에는 △대중교통시설 지원 11억원 △교통사고 줄이기사업 6억원 △불법 주정차 단속 CCTV 설치 3억원 △차선도색 및 가변차로 설치 3억원 등을 책정했다.

국토 및 지역개발 분야에는 △가로등 정비 등 도시기반조성 6억원 △대박마을 진입도로개설 4억원 △대성동 연산배수지 일원 도로개설 4억원 △도시 취약지개선 6억원 △고하대로 중앙분리대 정비 8.5억원 △양을산 터널 방음벽 설치 8억원 △개항문화의 거리 지중화사업 6억원 △삼학도 공원 정비 5억원 △서산 온금지구 기반시설 8억원 △목화 체험전시관 15억원 △시가지 녹화 6억원 △공원도로 조성 6억원 등을 배정했다.

환경보호 및 상․하수 분야에는 △위생매립장 순환이용시설 정비 15억원 △노후 상수관망 정비 24억 원 △하수도 중점관리지역 정비 30억원 △대양․이로 하수처리분구 연계처리시설 18억원 등을 배정했다.

김종식 시장은 “적극적인 재정 확장을 통해 지방재정 1조원 시대를 열게됐다. 서민생활 안정을 지원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민선7기 주요 역점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내실있고 투명한 예산 집행에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제2회 추경예산(안)은 오는 6월 3일부터 열리는 제348회 목포시의회 정례회 심의의결을 거쳐 21일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