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위례신도시 '트램' 속도낸다···국토부-지자체-LH·SH 맞손정상추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정유경 기자
  • 승인 2019.05.21 14:30
  • 댓글 0
                        (자료_국토교통부 제공)

[시사매거진=정유경 기자] 위례 2기 신도시의 주요 교통대책 중 하나인 ‘트램’ 건설 사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경기도, 송파구, 성남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위례 광역교통개선대책 트램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08년 광역교통대책에 포함된 이 사업은 5호선 마천역부터 8호선 복정역·위례역(가칭)을 잇는 5.44km 트램 노선(12개 정류장)을 만드는 것이다. 사업비는 총 1천800억원 정도가 추산된다.

이번 MOU는 작년 7월 이 사업을 공공사업으로 전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관계기관 간 역할분담을 명확히 한 데 의미가 있다.

국토부는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권자로서 관계기관 간 이견을 중재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총괄하는 역할을 맡는다. 서울시는 사업 시행기관으로 행정절차·설계·건설·운영 등을 추진한다. 위례신도시 택지개발 사업 시행자인 LH와 SH는 트램 건설에 드는 사업비를 부담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신도시 교통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이번 MOU를 계기로 위례신도시 트램사업 추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관계기관 간 상호 긴밀한 협조를 통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위례 트램 사업은 행정안전부의 중앙투자심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오는 7월 이후 기본계획 수립 등 관련 절차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정유경 기자  ukpress@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