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택시운전사’ 5개월 걸쳐 장소 헌팅 진행... 9개 지역 찾아 그때 길 되살려 [종합]
상태바
영화 ‘택시운전사’ 5개월 걸쳐 장소 헌팅 진행... 9개 지역 찾아 그때 길 되살려 [종합]
  • 박한나 기자
  • 승인 2019.05.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영화 ‘택시운전사’ 스틸컷

[시사매거진=박한나 기자] ‘1980년 5월을 어떻게 재현할 것인가’가 영화 ‘택시운전사’ 스태프들에게 난제였다. 그 시절을 살았던 관객에게 이질감을 주지 않으면서도, 그 시절을 살지 않은 젊은 관객의 눈에 영화적인 세계로 재창조되어야 한다는 서로 상충되는 미션 때문이었다. 
 
어려운 미션을 받아든 스태프들은 영화 ‘택시운전사’ 속 캐릭터에서 해답을 찾았다. 그 시절을 살지 않은 젊은 관객의 시선은 영화 속 서울 택시운전사와 독일 기자의 시선과 동일하다고 생각했다. 만섭과 피터처럼 젊은 관객들도 그 시대의 길을 생소하게 느껴야 했다. 반면, 광주의 금남로는 그 시절을 살았던 관객들이 이질감을 느끼지 않도록 영화 속 광주 사람들이 바라보는 금남로의 친숙함을 표현하기 위해 균형감각을 발휘했다. 
 
영화 ‘택시운전사’ 제작진은 급변한 대한민국 내 80년대 느낌이 남아있는 길을 찾기 위해 5개월에 걸쳐 장소 헌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장성의 폐 고속도로와 숲 속의 샛길을 비롯 광주, 마산, 순천, 합천, 대전, 김천, 양양, 보령, 의성 등 전국 9개 이상의 지역을 찾아 모자이크 해 80년대 길을 되살려냈다. 
 
광주 사람들의 시점에서 바라본 금남로는 ‘생생함’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 가장 드라마틱한 순간이 펼쳐질 금남로는 실제 거리가 남아 있긴 했지만 40여 년의 세월이 흐른 만큼 변화가 있었기 때문에 그 곳에서의 영화 ‘택시운전사’ 촬영은 불가능했다. 결국 전체 오픈 세트를 짓기로 결정, 광주의 한 공터에 실제 크기로 80년대 5월의 금남로를 재현했다. 100% 똑같은 크기로 재현한 광주의 금남로는 광장의 스케일과 건물들의 디테일을 채워 리얼리티를 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