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 비 예보에 18일 일정 일부 변경
상태바
곡성군,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 비 예보에 18일 일정 일부 변경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05.17 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피오라타’꽃길 설치 퍼포먼스가 19일 오전 9시로 / 로즈런은 6월 15일로 연기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17일부터 26일까지 10일간 전남 곡성군에서 개최되는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가 비 예보에 따라 18일 일부 일정을 변경했다.”고 16일 밝혔다.

18일 오전 9시부터 진행 예정이었던 ‘인피오라타’꽃길 설치 퍼포먼스가 19일 오전 9시로 연기됐다. 장소는 변동 없어(사진_곡성군청)

먼저 18일 오전 9시부터 진행 예정이었던 ‘인피오라타’꽃길 설치 퍼포먼스가 19일 오전 9시로 연기됐다. 장소는 변동 없이 축제장 인근 천변에서 진행된다. 

로즈런은 축제 기간 중 개최가 힘들어졌다. 행사를 주관하는 로즈런 운영사무국은 "대회 준비와 참가자들의 일정 상 6월 15일로 로즈런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다만 애프터파티로 진행 예정이었던 댄스그룹 코요태의 공연은 원래대로 18일 저녁 7시 30분 곡성레저문화센터 문화광장에서 진행된다.

기타 나머지 프로그램들은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