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5·18 특집다큐 '두 개의 일기' 상영
상태바
광주 서구, 5·18 특집다큐 '두 개의 일기' 상영
  • 조은정 기자
  • 승인 2019.05.1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_광주 서구청 제공)

[시사매거진/광주전남=조은정 기자] 광주 서구(구청장 서대석)가 지난 14일 제39주년 5·18을 기념하여 광주MBC 특집다큐 “두 개의 일기” 상영회를 개최했다.

‘두 개의 일기’는 80년 5·18당시 신군부의 불의에 맞섰던 윤상원 열사와 70년대 노동운동의 기폭제가 됐던 전태일 열사 두 인물의 관계를 조명한 작품으로 “2019년 제52회 휴스턴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부문 금상”, "2019년 뉴욕 tv&필름 페스티벌 '인권' 부문 결선"에 오르는 등 국제사회에서도 인정받은 작품이다.

지역주민 및 공직자 150여명이 참여한 이번 상영회는 연출자 김철원 기자를 초청해 제작배경 등 작품 이해를 위한 설명과 함께 관객과의 대화 자리도 함께 마련됐다.

서구청 관계자는 “오월의 광주는 영원히 기억해야 할 자랑스러운 역사로 민주주의를 위한 광주의 위대한 항쟁정신과 오월의 대동정신을 이어가야한다”며, “이번 기념행사를 통해 5·18의 가치에 대해 한번 더 깨닫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구는 이번 상영회와 더불어 21일까지 구청 1층 로비에 20여점의 사진을 전시해 “사진으로 보는 5·18” 전시회도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