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천정배, "미국의 5.18 기밀자료, 한국 정부가 공식 요청해야"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5.15 12:52
  • 댓글 0
천정배 민주평화당 국회의원(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천정배 민주평화당 국회의원(광주서구을)이 5.18 진상규명과 관련 미국 정부의 기밀 자료를 우리 정부가 공식 요청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천정배 의원은 15일 KBS광주방송 라디오 '출발 무등의 아침'에 출연해 "미국의 정보력이라는 것은 모든 것을 다 알 수 있는 위치다. 당시 미국의 여러 정보요원이 광주에서 실제 활동하고 있었다. 그동안 부분적으로 지원을 해줬지만 당시 문서를 있는 대로 다 받아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천정배 의원은 "국제적인 선례가 있다. 아르헨티나 정부가 미국에 요청해서 아르헨티나의 군부독재 시절 기밀문서를 올해 4월까지 5만 페이지가 넘는 자료를 전달했다"고도 설명했다.

5.18 39주년과 관련해서 천정배 의원은 "그 어느 때보다도 마음이 무겁고 착잡하다"고 한 뒤 "그동안 우리가 제기했던 과제가 많다. 진상조사위를 출범시키고, 자유한국당의 망언 의원 세 명을 제명하고, 지만원을 구속 처벌하고, 5.18 왜곡 처벌법, 5.18 가짜 뉴스 원천 차단법을 입법하는 등 정치권이 국민에게 해결하겠다고 약속한 과제들"이라면서 "어느 하나도 제대로 해결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문제 대부분은 국회에서 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바른미래당 의원만으로도 얼마든지 법을 만들 수 있다. 왜 그동안 국회 과반수를 훨씬 넘는 의석을 가지고도 입법하고 못된 사람들을 처벌을 안했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면서 "특별히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야당과 연대협력을 추진하지 않고 사실상 입법을 포기해버린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극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천정배 의원이 앞장서고 있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서훈과 관련, 천 의원은 "광주항쟁의 유공자들, 특히 목숨까지 버린 희생자들에 대해서 국가가 서훈을 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의무"라며 "이것은 법이 필요한 것이 아니고 정부가 하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제가 누차 이야기했고 또 국회에서 서훈 촉구 결의안을 초당적으로 여야 의원 50명이 발의를 했다"면서 "(결의안을 낸지)한두달 가까이 지났는데 이제는 정부가 움직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