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위대한 미술의 시대를 말하는 독보적인 고전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5.14 15:17
  • 댓글 0

[시사매거진=김민수 기자] 미술 비평의 아버지 조르조 바사리(Giorgio Vasari, 1511~74)는 르네상스 미술을 꽃피운 위대한 미술사가다. 바사리는 미켈란젤로의 제자로 메디치가의 후원을 받아 회화, 조각, 건축에 종사한 예술가로서 간결하고 강건한 건축물을 만들어냈다. 바사리가 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서양 미술사를 통틀어 독보적인 명저로 13세기 말 조토의 스승인 치마부에부터 16세기 중반 ‘신과 같은’(divino) 예술가 미켈란젤로와 동시대 작가에 이르기까지 3세기에 걸쳐 200여 명에 이르는 이탈리아 미술가들의 생애와 작품을 기술한 르네상스 미술가들의 전기다. “바사리가 쓴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가장 위대한 시대를 이해하는 데 불가결한 원전일 뿐만 아니라 가장 생생하고 재미있는 책이다”라는 미술사가 케네스 클라크의 말처럼 바사리는 고딕과 르네상스 시대의 이탈리아 미술가들에 대해 속속들이 파헤쳤다.

옮긴이 이근배가 18년이라는 긴 기간 심혈을 기울여 번역해 세상에 내놓은 이 책은 우리나라에서 르네상스 시기 미술을 본격적으로 탐구할 수 있는 유일한 자료로 미술 전공자뿐 아니라 일반 독자에게도 글을 읽는 인문학적 즐거움은 물론 작품을 감상하는 시각적 즐거움까지 안겨준다. 특히 한양여자대학교 고종희 교수의 각 작가에 대한 친절한 해설과 원서에는 없는 풍부한 컬러 도판은 작가 한 사람 한 사람의 작품 세계를 일목요연하게 들여다보는 데 큰 도움이 된다.

한길사는 21세기형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을 2018년 5월 제1권을 출간하기 시작해 2019년 3월에 제6권을 총 3,896쪽에 이르는 역작으로 완간했다. 특히 제6권에는 옮긴이 이근배와 세대를 초월해 예술적·문학적 교감을 나눈 적이 있는 미국의 미술사학자이자 문화사학자인 데이비드 영 킴 교수의 특별기고가 실려 있다.

 

21세기형 바사리 한글판 완역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은 1550년 초판본이 나오고 1568년 개정 증보판이 나왔다. 그 후 450년 만에 21세기형 바사리 한글판이 여섯 권으로 출간된다. 이 작업을 할 수 있었던 가장 큰 공로자는 원서를 구할 수 없던 시절 미국에서 원서의 복사본을 힘들게 구해 18년 동안 번역하신 이근배 선생이시다. 인터넷도 없던 시절 참고자료를 일일이 연구해 막대한 분량의 각주를 넣어주신 이근배 선생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

“바사리가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을 저술하지 않았다면 이탈리아 르네상스 미술사를 연구하는 사가들은 아직 암흑 속에서 헤맬 수밖에 없을 것이다”라는 야코프 부르크하르트의 말을 패러디해서 “이근배가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을 번역하지 않았다면 우리는 아직도 이탈리아 미술사를 제대로 알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한다면 지나친 과장일까.

1937년 일본으로 유학을 떠나 한국어 대신 일본어와 독일어로 학습한 옮긴이 이근배는 암울한 시절을 극복하는 최선의 방법이 학문과 예술에 대한 끝없는 열정을 보이는 것이었다며 “당시 시대 상황이 나로 하여금 엄청난 공부를 하게 만들었다”고 회상했다. 특별기고문을 쓴 데이비드 영 킴 교수는 이근배가 『르네상스 미술가 평전』을 옮긴 것은 “단순한 원전 번역이 아니며 이는 20세기 격동적인 한반도의 문화사를 투영하는 매우 값진 결과물”이라고 평했다.

이 책은 단순한 자료라기보다는 르네상스 예술을 꽃피운 독보적인 고전으로서 충분한 가치가 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김민수 기자  dikigirl200@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