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구조 개혁의 시작! 인권보호! 경북지방경찰청 인권위원회 정기회의 개최
상태바
수사구조 개혁의 시작! 인권보호! 경북지방경찰청 인권위원회 정기회의 개최
  •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
  • 승인 2019.05.0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지방경찰청은 8일 경북지방경찰청 큰마루에서 경북청 인권위원회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5.08. (사진_경북경찰청)

[시사매거진/대구경북=구웅 기자] 경북지방경찰청(청장 김기출)은 5월 8일 경북지방경찰청 큰마루에서 경북청 인권위원회(위원장 권태옥) 정기회의를 개최하였다.

특히 이번 회의에는 경북지방경찰청 지휘부 전원이 참석해 경찰의 ‘인권’ 에 대한 관심과 의지를 보여주었다.

금년 첫 정기회의인 이번 회의는 경․검 수사권 조정의 패스트트랙 지정 관련, 절차적 정의 확보와 인권보장 방안에 대한 사회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되었고 ▲유공자에 대한 감사장 수여, ▲경북청의 주요 추진 업무와 인권정책에 대한 소개, ▲수사구조 개혁 진행경과에 대한 수사과장의 보고, ▲경찰의 인권정책 발전 방향에 대한 토의 순으로 진행됐다.

권태옥 위원장은 ‘경북청의 인권보호 강화 의지와 노력에 지지를 보내며, 향후 수사권 조정 등 변화하는 업무환경에 미리미리 대비해야 하는 만큼 인권위원회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권고․조언함으로써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 하였다.

김기출 경북지방경찰청장은 경찰이 두텁게 인권을 보호하고 바른 길로 나아가는데 인권위의 역할이 컸음에 감사를 표했다.

문형순 제주 성산포 서장(예비 검속자들에 대한 학살명령 거부)과 안병하 전남경찰국장(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민을 향한 발포명령 거부)을 소개하며 불의에 타협하지 않고 시민의 인권을 중시한 선배 경찰관들의 숭고한 정신을 받들어 인권경찰로 거듭날 것을 다짐하였다.

이어 ‘제복 입은 시민’으로서 시민들 가까이에서 인권을 수호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인권위원회의 아낌없는 조언을 당부하며 인권위의 현장 활동에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경북지방경찰청 인권위원회는 현재 10명의 학계․법조계․의료계 등 사회 각 층의 인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난 2005년 ‘시민인권보호단’으로 출발해 2006년 ‘인권위원회’로 명칭을 변경한 후 현장 인권진단, 범죄피해자 지원 기관 간담회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며 경찰의 인권정책 발전방향 제시 및 자문․권고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