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탁구 전설 한자리에 모이다!
상태바
대한민국 탁구 전설 한자리에 모이다!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6.02.23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자-유남규vs현정화-김택수, 과연 누가 이길까?
▲ 사진제공 :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시사매거진]23일 방송될 화요일 밤의 짜릿한 명승부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2016 리우올림픽 선전 기원 프로젝트 제 1탄 탁구편’을 맞아 방송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 탁구 전설 4인방 유남규, 현정화, 김택수, 양영자가 한자리에 모였다.

대한민국 탁구계를 들썩이게 한 환상의 복식조 1988 서울올림픽 탁구 여자복식 금메달리스트 현정화와 양영자, 1992 바르셀로나 올림픽 탁구 남자복식 동메달리스트 유남규와 김택수가 함께 등장했고, 오만석은 “텔레비전에서 보던 전설들이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 당시 올림픽 상황을 생생하게 이야기하던 현정화와 양영자는 “각자 단식 메달에 대한 욕심이 있었는데 둘 다 16강에서 탈락했다. 그래서 복식에서 반드시 메달을 따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솔직한 심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유남규와 김택수는 탁구대 4배 거리를 넘나드는 화려한 묘기 탁구를 보여주며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한편, 이날 환상의 남녀 복식조 4인방은 환상의 혼합 복식 경기를 준비해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선수 시절 함께 혼합 복식조를 이뤘던 유남규, 현정화가 서로 반대편에 서며 유남규-양영자와 현정화-김택수의 대결이 이루어진 것. 처음으로 현정화와 팀을 이뤄 복식 경기를 하게 된 김택수는 “드디어 꿈이 이루어졌다”며 감격스러워했고, 88 서울올림픽 이후 은퇴한 양영자는 28년 만에 현정화와 함께 탁구대 앞에 서는 것으로 더욱 의미가 깊었다.

은퇴 후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강력한 파워 드라이브와 살아있는 백핸드 드라이브, 그리고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 탁구 전설들의 스페셜 경기를 지켜보던 강호동은 “보는 것만으로도 감동”이라고 감탄은 자아냈다는 후문.

초반부터 격렬한 공방전을 선보이며 몸을 날리는 철벽 수비를 보여준 탁구 전설들의 혼합복식 경기는 23일 밤 11시 10분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을 통해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