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충청도 기업인, 전남 섬마을 이장들에게 책 선물한 까닭은?
상태바
신안군. 충청도 기업인, 전남 섬마을 이장들에게 책 선물한 까닭은?
  • 송상교 기자
  • 승인 2019.05.07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도 ‘꽃섬’ 만들겠다”... “작은 힘 드리고파”

[시사매거진/광주전남=송상교 기자] 충북 옥천의 한 기업인이 전남 신안군에 있는 작은 섬 이장들에게 책을 선물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대림묘목농원(주) 김정범 대표는 신안군의 작은 섬 이장들이 “우리도 선도처럼 ‘꽃섬’을 조성하겠다”며 견학을 다닌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묘목(원예) 관련 도서 약 100권을 기증했다. [사진_신안군청]

화제의 주인공은 대림묘목농원(주) 김정범 대표. 김 대표는 신안군의 작은 섬 이장들이 “우리도 선도처럼 ‘꽃섬’을 조성하겠다”며 견학을 다닌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묘목(원예) 관련 도서 약 100권을 선뜻 기증했다. 김 대표는 농림부가 지정한 ‘신지식농업인’으로 원예 분야 전문가다.

신안군 작은 섬 이장단 55명이 ‘꽃섬’ 조성에 나선 이유는 같은 작은 섬인 선도의 ‘수선화축제’가 대성공을 거두었기 때문이다. 지난 3월 29일부터 10일 간 열린 수선화축제는 선도의 마늘밭, 대파밭과 어우러진 이국적인 풍경으로 많은 관광객을 선도로 불러들였다. 

특히 농작물 대신 심은 수선화 구근은 번식이 빠르고, 여타 농작물보다 비싼 값에 거래돼 섬마을 소득 증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선도 수선화 축제는 수선화 꽃으로는 관광객을 모으고, 구근은 팔아 돈이 되는 일석이조 효과를 거둔 것이다.

수선화축제 기간 동안 작은 섬 이장단 55명은 선도에서 ‘작은 섬 이장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선도처럼 각각 섬의 특성에 맞는 꽃을 심어 ‘꽃섬’을 조성키로 결의했다. 하지만 작은 섬 이장들에겐 꽃과 관련한 지식과 경험이 부족해 답답하기만 했다.

증도면 병풍도 이진국 이장은 “우리 병풍도도 아름다운 ‘꽃섬’으로 만들고 싶었는데 아는 것이 없어서 막막 했었다.”면서 “그런데 김정범 대표가 선물한 책으로 공부한 덕분에 우리 마을도 선도처럼 내년에는 맨드라미꽃이 만발할 것 같다”고 김 대표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정범 대표는 “평생 묘목을 자식처럼 키워온 사람으로서 신안군 작은 섬 이장님들의 소식을 전해 듣고 도서 지원을 하게 됐다”면서 “저의 작은 도움이 ‘1004의 섬’으로 유명한 신안군의 섬들이 사계절 꽃피는 섬이 되어, 관광객도 많이 찾고 지역도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일본의 농부이자 작가인 야마오 산세이는 ‘산이 없는 섬에서는 오래 살 수 없다.’고 했다”면서 “김 대표의 선물은 우리 신안군이 추진하고 있는 특색 있는 마을 숲, 사계절 꽃피는 섬 만들기에 결코 작지 않은 큰 격려가 되었다”고 인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