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 전 세계 소녀들의 낮은 인권에 눈물 흘리다
상태바
김유정, 전 세계 소녀들의 낮은 인권에 눈물 흘리다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6.02.2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MBC

[시사매거진]22일 밤 방송되는 '면사포를 쓴 어린 소녀'의 내레이션을 배우 김유정(18)이 맡는다.

그동안 <해를 품은 달>, <앵그리맘> 등을 통해 아역의 새 시대를 이끌며 큰 사랑을 받아온 배우 김유정은 <휴먼다큐 사랑2015> ‘진실이 엄마Ⅱ - 환희와 준희는 사춘기’를 통해 MBC다큐멘터리와 내레이션의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이번에도 세계 곳곳에서 아픔을 겪는 소녀들의 이야기에 뜻을 함께 보태고 싶다며 적극 동참의사를 밝혀 훈훈함을 더했다. 제작진은 “화려한 스타와 난민이라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지만, 동갑내기 소녀로서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섭외 뒷이야기를 전했다.

김유정은 더빙을 마친 후 "어린 친구들이 조혼에 내몰리는 상황이 너무 안타깝다"며 "꿈을 갖는다는 것은 누구에게나 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전쟁으로 인해 꿈조차 꾸지 못하는 아이들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유정이 내레이션을 맡은 '면사포를 쓴 어린 신부'는 오늘(22일) 밤 11시 10분에 방영된다. 오늘 방송에서는 어린이가 아닌 아내로 살아야 하는 지구촌 곳곳 소녀들의 삶을 통해 소녀들의 인권과 더 나은 삶을 조명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