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첫마중길, 조각 전시로 지붕 없는 미술관 된다!
상태바
전주 첫마중길, 조각 전시로 지붕 없는 미술관 된다!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4.2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한 달 간 상상아트 공간조형이 주관하는 야외조각전도 진행돼 색다른 볼거리 제공
전주시로고(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전주역 앞 첫마중길에서 야외 조각전이 열리면서 과거 자동차만 가득했던 이곳이 지붕 없는 미술관이 된다.

전주시는 5월 한 달 간 전주 첫마중길 일원에서 지역 문화예술 단체인 상상아트 공간조형(대표 최용선)이 주관하는 ‘첫 마중길 야외 조각전’이 개최된다고 29일 밝혔다.

‘야외조각을 통한 시민과의 문화소통’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야외조각전에는 조각가 10명의 예술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또한 작가와의 만남과 간담회 등도 진행돼 첫마중길 일대가 볼거리와 즐길거리, 체험거리가 가득한 예술거리축제로 탈바꿈된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3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매 주말마다 첫마중길 일원 850m 구간을 시민과 문화의 거리로 운영하는 ‘주말 N 첫마중’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주말 N 첫마중 행사에서는 지난해 진행됐던 행사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던 주민참여형 프리마켓과 생활문화 페스타, 버스킹 대회,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참여하는 전통놀이, 아나바다 장터, 어린이 놀이터 등이 운영되고 있다.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단 관계자는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전주 첫마중길을 문화예술의 거리로 조성할 예정으로, 지난번 부족했던 시민주도참여형 프로그램을 보완해 보다 알차게 준비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에게는 직접참여로 이벤트 공간이 아닌 문화예술 행사의 참여라는 취지를 각인시켜, 주민 주도형 행사로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첫마중길 문화행사의 원활한 진행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조각전시회가 열리는 구간의 운전자의 불편을 없애고, 시민들과 전주를 찾은 여행객의 통행로를 확보하기 위해 보건소 신축지와 우아1동 주민센터 주차장을 오후 임시주차장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