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극장에 유쾌한 새 바람 불러일으키며 방송 2회만에 25% 훌쩍 돌파…전국기준 26.5%
상태바
안방극장에 유쾌한 새 바람 불러일으키며 방송 2회만에 25% 훌쩍 돌파…전국기준 26.5%
  • 김현기 실장
  • 승인 2016.02.22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욱-소유진, 만나면 코믹한 사건사고로 좌충우돌 재혼로맨스 기대 UP
▲ 사진제공 : 에이스토리

[시사매거진]‘아이가 다섯’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며 시청률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지난 주말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연출 김정규, 제작 에이스토리)의 2회 시청률이 26.5%(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단 2회만에 25%를 돌파, 시청률 상승세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방송에서는 치마 지퍼에 블라우스가 낀 채 출근하는 소유진(안미정 역)의 모습을 본 안재욱(이상태 역)이 이를 가려주려 노력하였으나, 소유진은 안재욱을 변태로 오해하고 면박을 주었다. 이후 사실을 알게 된 소유진이 거듭 사과하며 용서를 구하였으나, 이 행동 또한 과하여 결국 안재욱은 소유진에게 버럭 화를 냈다.

한편, 소유진의 할머니 성병숙(장순액 역)은 아무것도 모른 채 기념품을 받기 위해 새로 개업한 왕빛나(강소영 역)의 빵집을 찾아가고, 뒤늦게 이를 알게 된 소유진이 급하게 뒤쫓아 갔지만, 성병숙은 가게 안 왕빛나와 권오중(윤인철 역)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이미 상황을 파악하였다.

분노한 성병숙은 빵집으로 난입해 손에 집히는 대로 집어 던지고 권오중과 왕빛나에게 분노를 표했다. 이를 본 김청(이점숙 역)은 비상상황이 발생했음을 인지하고 셔터를 내림과 동시에 엉켜있는 사람들을 향해 밀가루를 뿌렸다.

퇴근길 우연히 소유진을 마주친 안재욱은 한쪽 슬리퍼가 벗겨진 줄도 모르고 허둥지둥 달려가는 소유진을 따라 슬리퍼를 들고 빵집으로 들어갔다가 안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밀가루 봉변을 당했다.

안재욱과 소유진이 만날 때 마다 벌어지는 사건들이 코믹하게 그려지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고, 얽히고 설키는 이 둘의 관계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호기심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은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게 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좌충우돌 감성코믹 가족극으로, 주말 안방극장에 유쾌한 새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아이가 다섯’은 매주 토요일,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