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 지원으로 깨끗한 수돗물 공급
상태바
전주시,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 지원으로 깨끗한 수돗물 공급
  • 김창윤 기자
  • 승인 2019.04.2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은물사업본부, 올해 노후 급수설비 지원사업 통해 2억840만원 지원 예정
                                                         전주시로고(사진_전주시)

[시사매거진/전북=김창윤 기자] 전주시가 시민들에게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노후화된 급수관을 교체해주기로 했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시민 누구나 맑고 깨끗한 양질의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올해 총 2억 840만원을 투입해 건축물 내부의 부식성 노후 급수관을 개량 시 공사비의 일부를 지원하는 노후 급수설비지원사업을 연중 시행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맑은물사업본부는 부식성 자재가 사용된 주거용 노후 건축물에 대해서는 옥내 급수관을 개량(세척, 갱생, 교체)할 경우 단독주택(85㎡이하)의 경우 총 공사비의 50%범위 내에서 최대 30만원을 지원한다.

또한 공동주택(전용면적 85㎡이하인 세대가 50%이상일 경우)은 최대 3000만원, 다가구 주택(330㎡이하)은 최대 150만원, 학교 및 사회복지시설은 총 공사비의 70%범위 내에서 20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특히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공사비 전액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9년간 총 12억 4500만원을 지원해 전북노인보호전문기관 등 3개 사회복지시설, 혜성중학교 등 4개 학교, 인후 현대아파트 등 60개 공동주택단지, 1개 단독주택을 포함한 총 68개소 1만6000세대의 시민들을 위한 노후 급수관 교체를 지원했다.

시는 올해도 총 2억840만원의 노후 급수설비 개량 공사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20세대 미만 소규모 공동주택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전주시 급수조례 시행규칙’에 대한 일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시행규칙이 개정되면 올 하반기부터는 노후 급수설비 지원 사업 대상이 급수관 개량이 필요한 20세대 미만 공동주택까지 확대된다.

강승권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옥내급수관의 노후화 또는 부식으로 인해 부적합한 수돗물을 공급 받는 시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사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