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섭 의원, 평화시장 닭똥집 골목, 행안부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사업 선정
상태바
정종섭 의원, 평화시장 닭똥집 골목, 행안부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사업 선정
  • 대구경북취재본부 구웅 기자
  • 승인 2019.04.25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닭똥집 골목, 옛 명성 되찾아 지역경제 활성화 보탬 될 것”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사업 전체사업 구상도 2019.04.24. (사진_정종섭 국회의원실)

[시사매거진/대구경북=구웅 기자] 정종섭 국회의원(자유한국당, 대구 동구 갑)은 24일, 행정안전부의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사업에 동구 평화시장 ‘닭똥집 골목 명품 테마로드’가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지역골목경제 융․복합 상권개발'사업은 경기침체 및 대형 유통매장의 골목상권 진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영세 소상공인들을 위해 행정안전부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올해 3~4월 실시한 공모에 18개 사업이 신청했고,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8개소가 선정되었다. 선정된 사업에는 골목상권 자생역량 제고 및 지속 가능한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각 사업별로 10억원(지방비 포함)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평화시장 내 닭똥집 골목’은 전국 유일의 닭똥집 골목으로, 다양한 자원과 인프라를 가졌음에도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부족하여 성장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상인들과 주민, 지자체(대구 동구), 지방의회 의원이 머리를 맞대고 ‘닭똥집 골목’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해 온 결과 사업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평화시장 닭똥집 명품 테마로드’사업은 주민과 상인 주도의 경제협의체 구성이 완료 되는대로 야간경관조명, 이벤트 및 축제를 위한 무대 정비 및 조명을 설치하고, 관광객과 주민을 대상으로 한 홍보, 마케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시티투어 버스노선 및 도시재생뉴딜사업과 연계하여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울리는 ‘오감만족’의 대구를 대표하는 골목길로 재탄생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섭 의원은 “상인과 주민, 지자체와 지방의회가 함께 힘을 모아 이룬 쾌거”라며 “주민과 상인들이 주도하여 골목상권을 살리고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닭똥집 골목이 옛 명성을 되찾아 동구는 물론 대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의 소득 안정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모든 힘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정종섭 의원은 해당 사업의 특성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으며, 갈수록 어려워지는 대구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닭똥집 골목 명품 테마로드’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관계 부처에 적극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