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주남저수지 ‘창원형 자연농업’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창원시, 주남저수지 ‘창원형 자연농업’ 업무협약 체결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4.24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의 자연농업으로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환경 조성“
                                            (사진_창원시)

[시사매거진/창원=양희정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4일 세계적인 철새도래지이자 생물다양성의 보고인 주남저수지의 자연생태계 보호와 건강한 농업환경 조성을 위한 ‘창원형 자연농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창원시와 협약에 참여한 기관은 그간 창원의 자연농업을 선도해온 영농조합법인 주남의아침과 자연생태계 보호와 환경보전을 위해 노력해온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이다. 협약식에는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해 영농조합법인 주남의아침 김이곤 대표,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정문찬 공동의장 등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주남저수지 인근 농지에 자연농업 확산을 목표로 농업기술 및 관련 정보를 공유하여, 시민에게는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겨울철새에게는 안전한 월동공간을 제공하는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자연농업 체험과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생물의 다양성 및 가치 인식을 증진시키기로 협의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그간 주남저수지의 생태계 보전과 철새보호를 위해 창원시는 생물다양성 관리계약사업, 철새먹이터 조성, 외래어종 퇴치사업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주남저수지의 생태에 맞는 창원형 자연농업의 확산으로 생물 다양성과 생태계 보호에 대한 가치 인식을 보다 증진시켜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생태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