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銀 BNK아트갤러리, ‘술이부작(述而不作)’展 개최
상태바
BNK부산銀 BNK아트갤러리, ‘술이부작(述而不作)’展 개최
  • 양희정 기자
  • 승인 2019.04.2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옛 것의 아름다움을 재해석해 새로운 작품세계를 구축한 현대 작가 8인 작품전
        왼쪽부터 고암 이응노 작 '문자추상', 권혁 작 '109항아리', 오수환 작 'Variation' (사진_BNK부산은행)

[시사매거진/부산=양희정 기자]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은 본점 1층 BNK아트갤러리에서 옛 것의 아름다움과 그것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예술을 만나볼 수 있는 ‘술이부작(述而不作)’展을 4월 24일(수)부터 7월 11일(목)까지 개최한다.

‘술이부작(述而不作 : 선조의 말을 전하되 지어내 쓰지 않음)’展은 우리 선조들이 만들어 놓은 아름다움을 본인만의 방식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작품세계를 구축한 현대작가 8인의 작품 20여 점이 전시된다.

‘문자추상(1973 作)’은 한글과 한자를 현대미술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서예적 추상’이라는 독창적 세계를 창조한 고암 이응노 화백의 작품으로 한글과 한자의 자모와 획을 이용해 자연과 인간이 가진 수려함을 표현했다.

권혁 작가의 ‘109항아리(2018 作)’는 항아리가 가지고 있는 소박하고 담백한 아름다움을 오래되고 낡은 도자기 빛깔과 화려한 듯 깊이 있는 단색의 배경으로 그려 과거와 현재의 조화를 표현한 작품이다.

오수환 작가의 ‘Variation(2009 作)’은 거칠게 칠한 바탕과 일필휘지(一筆揮之)로 그려놓은 선의 대비를 통해 동양화의 여백의 미와 서양화가 가진 추상의 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전통 한복을 재해석해 독창적인 디자인으로 한국의 미를 표현한 한복 브랜드 ‘차이킴’의 의류를 전시하고 한복을 착용해 볼 수 있는 시착 이벤트도 진행해 관람객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할 계획이다.

부산은행 BNK아트갤러리 김수진 큐레이터는 “우리 선조들의 아름다움과 그것을 본받아 재구성된 현대미술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해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은행은 지난해 4월부터 본점 오션홀(대강당)에서 클래식 및 국악,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문화공연을 무료로 진행하는 ‘워라밸 컬처 in 부산’을 실시하여 현재까지 1만6,000여명이 관람하는 등 부산지역 문화예술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