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키워드 투데이
진주 아파트 방화 살인 40대男, 예견된 비극?
  • 박한나 기자
  • 승인 2019.04.17 23:23
  • 댓글 0
  • 글씨키우기
  • 메일보내기
진주 아파트 사건 (사진=KBS 캡처 화면)

[시사매거진=박한나 기자] 진주 아파트 방화 용의자의 계획적 살인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는 상황, 그의 네 번의 민원과 스토킹 범죄 전적에 이목이 쏠린다.

경남 진주에서 방화,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새벽 진주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42세 남성 안모 씨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던 주민들을 흉기로 휘둘러 사망케 했다.

안씨는 사건 이전에도 아파트 주민들 사이에서 이미 기피 대상 또는 공포의 대상이었다는 말이 흘러나왔다.

그가 2015년 12월경 해당 아파트에 이사를 온 뒤 꾸준한 이상행동을 보였다는 것이다.

이날 뉴시스 등에 따르면 안씨는 위층 주민이 벌레를 일부터 넣었다고 신고하거나, 주민들의 집 현관문, 엘이베이터 등에 인분을 뿌렸다. 지난 달에는 위층집, 엘리베이터에 간장 등을 던지기도 했다.

특히 이날 진주 아파트 사건으로 숨진 여학생의 집 앞까지 쫓아가 행패를 부리기도 했다는 안씨로 인해 주민들은 수차례 민원 등을 넣으며 고통을 호소해왔다고 전해졌다.

다만 경찰이 밝힌 신고 접수는 4건이다. 3건은 입건이 되지 않았고 간장 등을 섞어 뿌린 사건에 대해서만 재물 손괴로 입건된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는 조현병을 환자로, 수년간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나 기자  hnpark@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