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손학규,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도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4.15 10:33
  • 댓글 0
바른미래당 손학규 당 대표(사진_시사매거진DB)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석 때까지 제삼지대 그림이 그려지고, 이를 위한 바른미래당의 모습과 역할이 구체화할 텐데 그때까지 결과가 나오지 않는다면 그만두겠다"며 "추석 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도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또 일부 최고위원들이 회의에 불참한 것을 '해당행위'로 규정하고 긴급히 당무 정상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손 대표는 "제가 자리보전을 위해 사퇴를 거부한다는 것은 손학규에 대한 모욕"이라며 "당 대표를 그만두는 순간 당이 공중분해 되는 상황을 우려할 뿐"이라고 당 일각의 퇴진 요구를 일축했다.

그러면서 "새 정치를 추구하는 인재들이 바른미래당을 찾을 수 있도록 정병국 의원에게 혁신위원회건 제2 창당위원회건 맡길 것"이라며 "정병국 혁신위는 공천 기준 등이나 정하려는 게 아니라 당 정체성과 노선을 제대로 정립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또 일부 최고위원들이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며 회의에 불참한데 대해 "지도부 성실의무와 당 발전협력 의무를 방해하는 해당행위"라며 "일부 최고위원이 최고위를 의도적으로 무산시켜 당무 방해 행위 등을 하는 것을 당 대표로서 더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대표 권한으로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해 당무를 긴급히 정상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