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재인-트럼프 대통령, 한미 동맹 관계 재확인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4.12 09:26
  • 댓글 0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방명록을 보고 엄지척을 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굳건한 한미 동맹 관계를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단독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두 사람의 관계는 상당히 좋다. 한미 양국의 관계도 물론 좋다. 그 어느 때보다도 양국의 관계는 지금 더욱 더 긴밀하다. 개인적으로도 긴밀한 관계를 가지고 있고 두 영부인들도 상당히 아주 가까운 그런 관계다. 이 좋은 관계는 우리 양국 간에 또 우리 부인들 간에 앞으로 영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상태, 그 비핵화 목적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을 갖고 있고, 빛 샐 틈 없는 공조로 완전한 비핵화가 끝날 때까지 공조할 것이라고 약속 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백악관에서 방명록을 작성하며 "누구도 가지 못한 평화의 길, 위대한 한미동맹이 함께 갑니다"라고 썼다. 이를 본 트럼프 대통령은 엄지를 들어 보이며 만족해했다.

청와대는 회담 뒤 발표한 언론발표문에서도 양 정상이 굳건한 한미 관계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양 정상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및 안보의 '핵심축'인 동맹 관계를 지속 강화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기서 핵심축이란 단어는 미국이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할 때 사용해 왔던 린치핀(linchpin)의 번역인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정상회담을 앞두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한국은 미국의 가장 가깝고 가장 중요한 동맹국이자 우방국"이라며 "우리의 동맹은 한반도 뿐 아니라 이 지역 전체의 평화와 안보의 린치핀으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또 "트럼프 정권 하에서 한미 간의 대북 공조는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한미 동맹을 공고히한 것이 이번 정상회담의 수확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미 동맹 강화를 위한 여러가지 협력 방안을 협의하고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한 것도 큰 성과"라며 "(양국 정상이)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해 한미 동맹이 한국의 정치·경제·사회 모든 분야 발전에 기여한 점을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