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빈단, 한·미정상회담 성공하려면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동맹강화 복원 주력해야!
상태바
활빈단, 한·미정상회담 성공하려면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동맹강화 복원 주력해야!
  • 김성민 기자
  • 승인 2019.04.10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빈단 홍정식 대표

[시사매거진=김성민 기자]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10일 한·미정상회담에 참석차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에 파국 위기에 빠져 교착상태인 북미대화를 재개해줄 협상의 ‘촉진·중재자’가 되려면 “ ‘한미공조 엇박자’로 약화된 양국관계를 ‘北비핵화를 완전하게 끌어내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이루는 계기가 되도록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와 안전의 핵심축인 한미동맹강화 복원에 주력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활빈단은  문 대통령에 트럼프 美대통령과 회담시 “북미간  비핵화 추진에 대한 현격한 간극을 협상의 동력을 살릴 수 있는 절충점을 모색해 3차 북미 정상회담의 징검다리,돌파구가 될 수 있는 실현가능한 중재안을 제시하라”고 주문했다.

이와함께 활빈단은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날 ‘김정은 2기 체제’가 출범하는 北에 “최고인민회의 석상에서 김 위원장이 인민들에 비핵화 선언을 명확하게 선언하고 체제 안전과 풍요로운 번영을 누릴 경제올인의 ‘새로운 노선’을 단호히 천명하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