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문 대통령, 교착 상태 '북미협상 재개' 기대 출국
11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반도 비핵화 해법 모색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4.10 11:08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사진_청와대)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오후 출국한다. 이번 정상회담은 최근 자신의 역할을 ‘중재자’, ‘촉진자’로 재정립한 문 대통령의 최대 시험대로 평가된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간 비핵화 협상 동력을 되살리기 위해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반도 비핵화 해법을 모색한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7번째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와 관련해 앞서 “이번 회담은 하노이 회담 후 대화 동력을 조속히 살리기 위해 양국 협의가 중요하다는 공동인식을 토대로 바탕으로 개최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톱다운식 접근을 지속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10일 오후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지낸다. 문 대통령과 영빈관 방문은 세번째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전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차례로 접견한다. 이어 오후 12시부터 2시간 가량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 내외가 참석하는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 핵심 각료와 참모들이 배석하는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오찬을 차례로 갖는다.

문 대통령이 그동안 중재자 역할을 통해 지난해 1차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킨 것처럼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도 북미 대화의 물꼬를 트일 수 있을지가 관심 포인트다. 문 대통령이 워싱턴 방문을 통해 하노이 회담 결렬 후 계속 제기된 ‘한미 공조 균열’ 논란을 불식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북한의 ‘단계론’과 미국의 ‘빅딜론’ 사이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가 이번 회담의 관건으로 보인다. 결국 문 대통령은 교착 상태의 장기화를 막는 동시에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딜)로 비핵화 협상 동력을 유지해 ‘빅딜’에 이르는 카드를 꺼내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한편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 북한과의 교착을 끝내기 위해 백악관으로 향한다'는 제하 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오는 11일 워싱턴 정상회담에 대해 미 언론은 교착에 빠진 북한 비핵화 협상의 재개를 위한 계기가 마련될지 주목했다.

시사매거진, SISAMAGAZINE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