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전라북도, 정무직 당직자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단체 관람
상태바
바른미래당 전라북도, 정무직 당직자 영화 ‘항거:유관순 이야기’ 단체 관람
  • 오운석 기자
  • 승인 2019.03.15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운영위 개최, 정무직당직자 8명 추가 임명
영화 '항거:유관순이야기'포스터(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전북=오운석 기자] 15일 오후 3시 바른미래당 전라북도당(위원장 정운천 국회의원) 정무직 당직자들은 올해가 3.1운동 100주년임을 감안, 독립정신을 이어가기 위한 활동으로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를 단체 관람했고, 이 자리에는 정운천 국회의원이 함께함.

지난달 26일 도당 고문단이 독립선언서 필사챌린지를 실시한 데 이어 두 번째로 갖는 행사임.

같은 날 오후 2시 전북도당은 제2차 운영위원회를 열어 정무직 당직자 8명을 추가 임명함.

이날 운영위 회의에서는 고문에 김복순, 당 외 인사 윤리위원에 엄수원 교수(전주대), 나눔과 봉사위원장에 정해순(군산 다드림봉사센터 센터장), 청년위원회 부위원장에 강화랑·김경훈·공연우 당원, 여성부위원장에 최옥희·노경순 당원이 각각 임명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