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관영, "패스트트랙 최악의 경우 깨질 수도"
  • 박희윤 기자
  • 승인 2019.03.15 10:31
  • 댓글 0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제 개편 관련 패스트트랙를 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 또 하게 될 때 어떤 법안을 할지 등에 대해 많은 의원 진지한 토론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은 합의제로 처리해야 한다’, ‘패스트트랙 자체를 반대하는 의견’, ‘설사 하더라도 다른 법과 연계해서는 안 되고 선거제 개혁만 별도로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며 “최종적으로 지금 상황에서 정치 개혁의 핵심인 선거제 개혁이 너무나 중요하고 자유한국당이 그간 선거개혁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고, 일정상 부득이하게 패스트트랙 협상에 응하라는 더 많은 의견이 있어서 진행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공수처 법안’, 또 ‘검경수사권 조정방안’에 대해, 특히 공수처에 관한 정치적 중립성 확보방안, 대통령으로부터의 인사독립성 확보방안 등 야당의 요구가 관철되는 것을 전제로 해서 협상에 임하라는 의견이 있었다”며 “더불어민주당도 이 부분에서 야당 의견을 100% 수용해서, 정치 개혁과 또 개혁 법안을 제대로 협의해 나갈 것”을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선거개혁 문제에 대해 계속 본인 주장만 하고 협상을 하지 않는데, 이 부분에 관해서는 한국당은 협상에 참여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하고, 선거제 개혁에 관해 합의 처리하는게 최선이다는 걸 다시 한 번 말한다”며 “한국당의 진지한 자세 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이 오늘 처리되긴 어려울 것 같다”며 “최악의 경우 깨질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박희윤 기자  bond00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